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지은 정무비서 “안희정 지사 성폭행…또 다른 피해자 있다”

최종수정 2018.03.06 08:43 기사입력 2018.03.06 07:10

댓글쓰기

사진=JTBC ‘뉴스룸’ 화면 캡처

사진=JTBC ‘뉴스룸’ 화면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한 정무비서 김지은 씨가 안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김 씨는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며 추가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김 씨는 “안 지사가 지난해 7월 러시아 출장과 지난해 9월 스위스 출장 등 수행 일정 이후 성폭행이 있었다”며 “8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인터뷰 이후 나에게 닥쳐올 수많은 일들과 변화가 두렵지만 더 두려운 건 안희정 지사다”라며 “오늘 이후 내가 없어질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방법이 방송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국민이 나를 지켜준다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 씨는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걸 알고 있다. 내가 인터뷰를 함으로써 그들(추가 피해자들)에게도 용기를 주고 싶었다”며 또 다른 피해자가 등장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