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슈퍼마켓 돋보기] 다이어트의 영원한 동반자, 곤약이 쌀로 변신 '곤약쌀'

최종수정 2018.03.07 09:20 기사입력 2018.03.07 08:30

곤약쌀
곤약쌀


요즘 마트에 나가보면 신기한 식재료들이 줄을 선다. ‘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것은 이 세상에 모두가 존재할 수도 있다!’ 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 그러니 우리가 함부로 ‘어떤 존재와 존재함’에 대해 쉽게 논할 일이 아니라는 뜬금없는 개똥철학을 늘어놓게 된다.

개똥철학을 늘어놓게 만든 재료는 바로 곤약쌀이다. 어묵탕에 넣고, 채소 조림에 넣고, 얇게 썰어 국수로 만들어진 곤약의 존재까지는 알고 있었으나…. 곤약쌀은 처음이다.

곤약은 무엇으로 만들었는지는 몰라도 다이어트 식품으로는 잘 알고 있다. 구약감자에 있는 탄수화물을 가공한 것으로 90% 이상이 수분으로 이루어져 칼로리가 매우 적다. 즉 포만감은 있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묵이나 면의 형태로 만들어 지금껏 이용해 왔는데 쌀알처럼 만들어 밥에 넣을 수 있도록 만든 것이 곤약쌀이다.

밥에 콩처럼 넣어? 그래서 살펴보니 밥을 지을 때처럼 쌀을 씻은 후 같은 양의 곤약쌀을 넣으면 칼로리는 반으로 줄고 포만감은 그대로이니 탄수화물을 좀 줄여야 하는 밥상으로 효과적일 듯하다. 여기에 백미 대신 현미를 더한다면 효과가 더 크겠지만 흰쌀밥을 포기하지 못한다면 흰쌀밥에 곤약을 넣어도 좋다.

곤약의 비율은 특별하지 않지만 보통 쌀과 3:1에서 1:1까지도 넣는다. 곤약의 쫄깃쫄깃한 식감으로 이질감 없이 먹을 수 있다. 곤약쌀은 말 그대로 쌀이라 생각하고 각종 곡물들과 섞어서 밥을 지어 먹으면 된다.
글ㆍ사진=이미경(요리연구가, 네츄르먼트 http://blog.naver.com/poutian)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