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리얼타임 평창] 입장권 판매 불티…'흑자올림픽' 무르익는 평창

최종수정 2018.02.23 13:42 기사입력 2018.02.23 12:20

22일까지 누적 판매 105만4000장…목표치 98.7% 팔려<br>기업·단체 후원금 예상 웃돌고 관련 상품 인기몰이

[리얼타임 평창] 입장권 판매 불티…'흑자올림픽' 무르익는 평창


강릉올림픽파크 내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관람을 마친 관중들이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강릉=김현민 기자 kimhyun81@
강릉올림픽파크 내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관람을 마친 관중들이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강릉=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폐막을 이틀 앞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흑자 달성이라는 기대감에 무르익고 있다. 추위와 질병(노로 바이러스), 미흡한 운영 등 악재와 우려 속에 출발했으나 흥행에서 성과를 냈다. '빚 잔치'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극복할지 주목된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2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날까지 입장권 누적 판매분은 105만4000장이다. 목표치인 106만8000장 중 98.7%가 팔렸다. 금액으로는 약 1723억원. 대회기간 전체 입장권은 118만장이다. 이 수치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89%가 팔렸다. 입장권 판매율은 이전 동계올림픽과 비교해도 손색 없다. 전체 110만장 가운데 81%가 팔린 2006년 토리노 대회를 넘어섰고, 110만장 중 90%를 판매한 2014년 소치 대회도 추월할 가능성이 크다.

평창올림픽에 투입된 예산은 약 14조2000억원이다. 철도나 도로 등 사회간접자본(SOC)과 경기장 건설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한 인프라 비용을 제외하고 조직위가 대회 개최를 위해서만 쓰는 예상 운영비는 약 2조8000억원이다. 조직위가 지난달 17일 국회 동계올림픽 특별위원회에 보고한 준비현황 자료에 따르면 제5차 재정계획(2017년 12월 기준)에서 수입은 2조7329억원, 지출은 2조7890억원으로 예상했다. 계획대로 대회를 운영할 경우 561억원 적자였다. 여기에 추가 수입과 지출 감소를 통해 실제로는 400억원대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리얼타임 평창] 입장권 판매 불티…'흑자올림픽' 무르익는 평창

그러나 입장권 판매가 순조롭고 기업과 단체의 후원금이 예상을 웃돌면서 적자 폭을 줄이고 수익을 낼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조직위가 당초 목표로 한 후원 기여금은 9400억원. 대기업을 비롯해 한국전력,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34개 공공기관에서 후원과 기부에 참여하면서 전체 기여금은 지난 20일 기준 1조1123억원을 기록했다. 목표 대비 118.3%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9일 펴낸 마케팅 가이드북에서 10억달러(약 1조915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거뒀다고 분석했다. 이 가운데 9601억원을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조직위에 배분할 예정이다.

조직위가 티켓 판매와 후원 기여금, IOC 배분금 등을 통해 확보한 예산은 약 2조2500억원이다. 여기에 예산 절감을 통해 당초 예상 지출액보다 금액을 줄였다. 관례적으로 조직위가 부담했던 IOC 행사비용과 컨설턴트 관련 예산을 협상을 통해 IOC가 부담하기로 했고, 여기서 106억원을 절감했다. 지난해 1억원 이상 지출사업을 모두 100회에 걸친 재정심사위원회를 통해 집행하면서 689억원(9714억원 요청→9025억원 승인)을 확보했다. 경쟁입찰을 통해 절감한 사업비도 454억원(2934억원 요청→2480억원 승인)이다. 이 밖에 입장권 검표와 마케팅 관리, 응급상황 대처, 취약자 접근성 지원 등의 업무를 하는 이벤트서비스(EVS)도 아웃소싱으로 운영하던 기존 대회와 달리 조직위가 직접 담당해 200억원을 아꼈다. 이를 모두 포함한 수입은 약 2조3900억원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올림픽 관련 상품이 온오프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패럴림픽(3월9~18일)을 통한 수익도 남아 있다. 적자올림픽이라는 우려를 해소하고 균형재정 달성을 넘어 흑자올림픽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