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설 차례상 알뜰쇼핑…"전통시장·티몬 싸다"

최종수정 2018.02.15 10:43 기사입력 2018.02.15 10:43

설 차례상 알뜰쇼핑…"전통시장·티몬 싸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설 명절을 맞아 차례상을 위한 장보기가 한창이다. 비용을 줄이는 알뜰구매를 위해서는 전통시장을 방문해 구매하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달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조사 결과, 이번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소요되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1만6833원을 기록했다. 대형마트는 평균 28만7880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7만원(24.7%) 가량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품목별로 보면 채소류(50%), 수산물류(40.8%), 육류(26.2%)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특히 설 제수용품 중 가격비중이 높은 쇠고기, 돼지고기 등의 육류 품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최대 34.7% 저렴하게 나타났다.

설 차례상 알뜰쇼핑…"전통시장·티몬 싸다"
모바일커머스인 티몬에서도 저렴한 비용으로 설 제수용품을 구매할 수 있다. 티몬이 지난달 말 설 선물 상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서 발표한 6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품목 31개 총 구매비용은 16만7417원으로 대형마트 21만4707원 대비 22% 가량 저렴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는 매년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상권 활성화와 이용촉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전통시장에서 설 명절 제수용품을 준비하면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가계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