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日정상 "北비핵화 최대한 압박"…트럼프 "日, 美에 공장 더 지어달라"

최종수정 2018.02.15 10:02 기사입력 2018.02.15 10:02

14일 1시간 15분 동안 통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 전제로 대화 요구 때까지 압력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1시간 15분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압박을 계속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를 요구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 어떻게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해 갈 것인지 이야기했다"며 이날 통화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미·일 동맹이 흔들리지 않음을 보여줬다"며 "지금 순간에도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이끄는 '미·일 경제 대화'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NHK는 두 정상이 통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실시가 연기됐던 한미 합동 군사훈련에 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이기 위해 패럴림픽이 끝난 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 2일 통화를 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통화 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여야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에게 '일본의 대미 투자를 더 늘려서 더 많은 공장을 건설해달라'고 요청했다"며 "그는 "이에 대해 아베 총리가 '일본 제조사들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일본은 많은 공장을 미국에 만들겠다고 이미 발표했지만, 우리는 더 많이 오기를(공장을 더 많이 만들기를) 바란다. 조만간 (일본 제조사의 미국 내 공장 건설 등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