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 대통령, CCTV 통해 중국 국민들에게 설 인사…"따지아 하오(大家好)"

최종수정 2018.02.15 09:38 기사입력 2018.02.15 09:38

문 대통령, CCTV 통해 중국 국민들에게 설 인사…"따지아 하오(大家好)"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중국 국민들에게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성공리에 치러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CCTV를 통해 중국 국민들에게 전한 설 인사에서 "한창 열리고 있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중국 선수들의 선전에 기뻐하고 계시지요"라며 이같이 밝혔다.

'따지아 하오'(大家好, 여러분 안녕하세요)라고 중국 말로 인사한 문 대통령은 "가족들과 교자(餃子, 만두)를 드시며 춘절(春節, 설날)을 맘껏 즐기고 계시죠"라며 "어린이들은 홍바오(紅句, 세뱃돈을 넣은 붉은 주머니)도 많이 받았나요"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국민 여러분, 올 한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설 인사는 현지 시간으로 오전 6시(한국 시간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편성된 뉴스 프로그램인 '조문천하(朝聞天下)'를 통해 방영됐다.

문 대통령을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이 CCTV를 통해 중국 국민들에게 설 인사를 했다.

이번에 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영상으로 인사한 것은 음력 설을 쇠는 중국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고 한중 관계를 우호적으로 만들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중국 국민의 성원을 당부하는 동시에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대한 희망과 기대를 전하고자 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