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日아베-노르웨이 솔베르그 총리, 북핵개발 저지 연대하기로

최종수정 2018.02.14 21:17 기사입력 2018.02.14 21:1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가 14일(한국시간) 도쿄 총리 관저에서 회담하고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저지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

일본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와 솔베르그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대북 압력을 최대한으로 높여갈 필요가 있음을 확인했다. 노르웨이는 북한과 수교국이다.

두 정상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이 필요하다는 데에도 인식을 함께 했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해양 진출을 활발히 하는 중국을 겨냥해 "법의 지배에 기초해 국제질서의 유지, 강화를 위해 밀접히 연대해 갈 것"이라고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양국 간 경제연대협정(EPA) 가능성을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