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검찰, '세월호 보고조작 의혹' 청와대 전 위기센터장 압수수색…수사 속도

최종수정 2018.02.14 15:55 기사입력 2018.02.14 15:55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보고서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근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최근 신 전 센터장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신 전 센터장,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청와대 비서관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은 그동안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10시 첫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해왔다. 이후 오전 10시15분 첫 지시를 내렸고 다시 15분 후 김석균 전 해경청장과 통화해 해경 특공대 투입을 지시했다는 게 박 전 대통령 측 주장이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후 당시 박 전 대통령이 첫 세월호 관련 보고를 받은 시간은 오전 10시가 아닌 오전 9시30분이라는 정황이 드러났고, 보고서는 사후에 조작된 것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첫 보고시각을 '2014년 4월16일 09:30'에서 '2014년 4월16일 10:00'으로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 10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 전 센터장 등을 허위공문서 작성, 공용문서 훼손,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수사 의뢰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세월호 보고서의 조작 경위, 박 전 대통령이 4월16일 당일에 언제, 어떤 방식으로 세월호 관련 보고를 받았고 거기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했는 지가 (수사의) 중점"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아울러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 상황을 종합관리하는 컨트롤타워라는 내용이 대통령훈령 318호인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서 임의로 삭제된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세월호 보고조작 의혹과 관련해 양적, 질적으로 더 규명된 부분이 있다"며 "앞서 일어난 일의 사실관계를 복원·검증하는 수사의 성격상 다수를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