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변호사 "포르노배우에게 준 돈은 내 돈…트럼프와 무관"

최종수정 2018.02.14 15:07 기사입력 2018.02.14 15:07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은 13일(현지시간) 대선 전 트럼프 대통령과 성적 접촉을 맺었던 것으로 알려진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에게 돈을 건넨 것은 자신이었다고 밝혔다. 코언 변호사는 클리포드에게 건넨 돈은 트럼프 대통령과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CNN방송은 이날 성명을 통해 "2016년 사적 거래를 통해 개인 돈을 클리퍼드에게 건넸다 "트럼프 그룹 또는 트럼프 선거본부는 클리퍼드와 돈거래에 있어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클리포드에게 건넨 돈과 관련해 어느 쪽도 직접, 간접적으로 돈을 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코언 변호사는 지난 미국 대선 투표일 몇 주 전 스토미 대니얼스로 알려진 클리포드에게 돈을 건넸던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클리포드는 2006년 트럼프 대통령과 성적 접촉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보도가 나온 뒤 코언 변호사는 돈을 건넨 사실은 인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클리포드와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강하게 부인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시민단체는 미국 법무부에 클르포드에게 건넨 돈이 선거자금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고발했다. 이와 관련해 코언은 금전거래는 "법적으로 하자가 없다"면서 "선거 자금과 무관한 돈"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은 미국 선거관리위원회에도 소명했다고 밝혔다.

코언 변호사는 왜 클리포드에게 돈을 건넸냐는 CNN의 질문에 대해 "어떤 일이 사실이 아니어도 (그런 말이 돌면 발생하는) 부정적인 영향을 막을 수는 없다"면서 "항상 트럼프 대통령을 지킬 것이다"라고 응답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