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리얼타임 평창] 임효준, 문 대통령 축하에 "묵묵히 일하는 국민 대신 받은 메달"

최종수정 2018.02.14 14:36 기사입력 2018.02.14 14:3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한국체대)이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축하에 답장 했다.

임효준은 14일 자신의 사회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축하 메시지 사진을 올리고 "대통령님, 바쁘신 와중에 경기장에 찾아와주시고 또 격려의 말씀까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요즘 많은 분들이 제가 일곱 번의 부상을 당한 것에 대해 언급해주시지만 저는 오히려 부끄럽다"며 "매일 하루하루 제 훈련보다 힘든 일을 하시고, 지금도 곳곳에서 묵묵히 일하시는 대한민국 국민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임효준은 "제가 자격이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분들을 대신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생각하고 제 자리에서 더 노력하겠다"며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여기서 멈추지 않고 팀원들과 합심하고 협력해 최선의 경기를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임효준이 평창올림픽의 한국 첫 금메달을 수확하자 트위터에 "일곱 번의 부상을 딛고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 것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다 같이 딴 메달이다'라는 임 선수의 소감이 참 인상적"이라고 썼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