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얼타임 평창] 악플에 시달린 부탱 SNS…캐나다 언론 "경찰 조사 중"

최종수정 2018.02.14 17:41 기사입력 2018.02.14 13:17

댓글쓰기

사진=킴 부탱 SNS 캡처

사진=킴 부탱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최민정(성남시청)의 실격으로 동메달을 거머쥔 킴 부탱을 향한 우리 네티즌의 악성 메시지가 쏟아지면서 캐나다 경찰과 캐나다 올림픽위원회까지 개입하고 나섰다.

14일 캐나다 CBC방송과 내셔널포스트 등에 따르면 전날 부탱이 500m 동메달을 따내자 부탱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수천 개의 악성 댓글이 달렸다. 전날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2위로 골인했으나 레이스 도중 추월 과정에서 부탱의 무릎을 건드린 것으로 지적돼 실격됐고,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던 부탱이 동메달을 가져갔다. 일부 네티즌들은 부탱도 최민정에게 반칙 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경기 직후 부탱의 소셜미디어를 찾아가 한글과 영어 욕설로 도배했다. 현재 부탱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계정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부탱의 아버지 피에르 부탱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캐나다빙상연맹이 캐나다 경찰과 올림픽위원회, 연맹 등이 공동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전화로 알려왔다"고 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도 성명을 내고 "우리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캐나다빙상연맹과 보안 인력, 캐나다 경찰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쇼트트랙 경기 판정 문제로 외국 선수가 네티즌들의 비난에 시달린 것은 처음이 아니다. 2014년 소치올림픽 때는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가 박승희와 충돌했다가 우리 네티즌들의 공격을 받았다. 크리스티는 당시 생명의 위협까지 느꼈다고 토로한 바 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