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평당 "정부, 군산 특별고용재난지역 선포하고 진상조사 나서야"

최종수정 2018.02.14 11:18 기사입력 2018.02.14 11:18

댓글쓰기

"군산·전북 경제 파탄 우려…범정부 차원 대책부터 마련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민주평화당은 14일 GM 측의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 "문재인 정부는 군산시를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경환 민평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민주평화당은 GM 군산공장 폐쇄 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국회 차원의 지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군산공장이 폐쇄되면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해 약 1만2000명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놓이게 된다"며 "군산경제의 두 축인 현대중공업 조선소 폐쇄에 이어 GM 군산공장마저 폐쇄되면 군산은 물론 전북지역 경제가 파탄에 이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GM은 정부로부터 막대한 직·간접적 지원을 받았음에도 전북경제와 군산시민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2013년 GM의 호주 및 유럽시장 철수 발표 당시에도 지역여론과 정치권의 우려가 지속됐지만, 정부와 산업은행이 수수방관으로 일관하며 현재의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아울러 "전북경제의 재앙적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GM의 해외 구조조정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먹튀' 다국적 기업에 대한 강력한 제재 및 재발방지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