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강지섭, 인터뷰 논란에 “정하교 악평은 그만”…네티즌 “이제 와서 배려하는 척”

최종수정 2018.02.14 10:59 기사입력 2018.02.14 10:59

사진=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 화면 캡처


배우 강지섭이 논란에 휩싸인 인터뷰 발언에 입장을 밝혔다.

강지섭은 13일 SNS에 “하교 씨에게 먼저 사과를 했다. 그녀도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강지섭은 한 인터뷰에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의 상대역인 탈북 여성 정하교에 대해 “사실 정말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초반에 말도 별로 안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강지섭의 발언이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대되자 강지섭은 자신의 SNS에 “몇십 년을 산 부부도, 평생 살아온 형제도 잘 맞지 않으면 다툰다”며 “초반에 안 맞는 부분도 분명히 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당시 일일드라마를 하고 있어 적지 않은 스트레스 와중 유일하게 그날만은 즐기고 아무 생각하지 않고 힐링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었다”면서 “저에게 욕을 하는 건 얼마든지 감수하고 사과드리겠다. 하지만 어리고 여린 그녀에게 더이상 상처가 되지 않게 악평은 이제 그만하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강지섭의 사과에도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네티즌은 “이제 와서 상대를 배려하는 척, 무서운 사람이네”, “본인이 상처 준 거지. 시청자들이 상처 준 것처럼 말하네.”, “정하교 씨 악평은 당신이 하셨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