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준케이, 음주운전 사과에도 네티즌 "음주운전 여부에 판단까지 필요?"

최종수정 2018.02.14 10:52 기사입력 2018.02.14 10:52

준케이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2PM 멤버 준케이(김민준)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1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 서울 강남구 신사역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경찰은 당시 준케이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74%였다고 밝혔다.

이에 준케이는 이날 오후 2PM 공식 사이트에 글을 올려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다"라며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다"고 적었다. 뿐만 아니라 2PM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또한 공식입장을 발표해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준케이와 JYP엔터테인먼트의 사과에도 네티즌들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음주운전을 하고 마는 것이 순간적인 판단까지 요구하는 일이었나?ㅋ 어휴"(tmdw****), "음주운전은 예비살인이나 마찬가지입니다"(adon****), "돈도많이 벌어놨으면 대리비 얼마한다고 그걸 아끼려고 술먹고 운전대를 잡냐;; 애초에 택시를 타고 움직이든가..."(rhkd****)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