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설연휴 추위 걱정 없다…미세먼지는 간간이 극성

최종수정 2018.02.14 10:18 기사입력 2018.02.14 10:18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아…아직 눈·비 소식 없어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이번 설 명절 귀향길에 추위 걱정은 없겠지만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릴 전망이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4일 "국내에서 배출된 대기오염물질과 국외에서 온 미세먼지가 섞이면서 중서부지역은 오전부터, 남부지역은 오후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수도권·강원영서·충청·전북엔 오전부터 미세먼지 '나쁨'으로 예보된 상태다. 그 밖의 지역은 '보통'이지만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 대비 2∼9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특히 철원은 전날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3도였던 반면 이날은 오전 8시 기준 영상 1.2도를 보이며 9.5도나 오르는 모습을 보였다. 낮 최고기온도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전국이 8∼15도 정도로 예보돼 상대적으로 따뜻한 하루를 보낼 수 있겠다.

이날 오전에는 강원 영서와 경기도, 충북 북부, 경북 북부내륙에 눈 1~3㎝, 혹은 비 5㎜미만이 내리겠다. 강원 산지는 오후까지 눈 2~7㎝ 혹은 비 5㎜내외가 올 수도 있겠다.
이번 설 연휴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한파는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그러나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과 낮 최고기온이 10도 이상 차이 나는 곳이 많겠다. 제주도를 제외하고 아직까지 눈·비가 예보된 곳은 없는 상황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설 연휴 동안 '보통' 수준이 되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이 내놓은 미세먼지 전망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가 남부지방에서 15일 오전까지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지만 16일에는 대기 흐름이 원활해 미세먼지가 확산되면서 농도가 떨어지겠다. 다만 17일 오전 국내·외 미세먼지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다소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