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올림픽 이후 군사·정치 충돌 사례 많아”

최종수정 2018.02.14 08:58 기사입력 2018.02.14 08:58

스포츠 행사가 평화 조성한다는 주장 근거 없어…“올림픽 통한 관계개선은 ‘순진한 실책’”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 분위기 조성에 한몫할 수 있을까.

정치와 스포츠의 상관관계를 연구 중인 미국 다트머스대학 존슬론디키국제이해센터의 앤드루 버톨리 박사(사진)는 12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가진 회견에서 '섣부른 기대'라고 잘라 말했다.

올림픽 같은 국제 스포츠 행사가 평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주장에 객관적 근거는 없으며 행사 이후 되레 군사적ㆍ정치적 충돌이 많았다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민족주의와 충돌: 국제 스포츠의 교훈(Nationalism and Conflict: Lessons from International Sports)'이라는 논문으로 관심을 끈 버톨리 박사는 스포츠가 "공격적인 국정운영의 핵심 자원"이라며 "국가 지도자들이 올림픽 등 국제 스포츠 행사로 민족주의를 고무시켜 독재 강화에 나서거나 무력충돌의 동력으로 이용한 사례가 많다"고 지적했다.

월드컵은 1969년 엘살바도르와 온두라스 사이에 전쟁을 일으켰다. 2009년에는 이집트와 알제리 사이에 외교분쟁을 불러오고 이어 전쟁 직전까지 내몰았다.
버톨리 박사는 호전적인 의도를 숨기고 한국에 평화공세를 펴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모습이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당시 분위기와 매우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아돌프 히틀러의 독일 나치는 베를린 올림픽 당시 호전적ㆍ반(反)유대적인 목소리를 낮추고 국제사회에 친근한 체했으나 올림픽 이후 이웃 나라를 공격하고 유대인을 학살하며 2차 세계대전까지 일으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 침공계획을 숨겼다.

국제 스포츠를 통해 국제 위상 강화에 나서고 국민을 민족주의로 선동하는 것은 역대 독재자들의 공통된 특징 가운데 하나라는 게 버톨리 박사의 주장이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입장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 아니지만 올림픽을 통한 관계 개선 접근이야말로 '순진한 실책'"이라고 꼬집었다.

한국과 미국의 관계를 이간질하고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하며 핵개발 완성 시간을 벌려는 북한의 의도가 농후한데 올림픽으로 북한이 되레 정상적인 국가처럼 미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