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에 “우리 얘기” 주장…“강다니엘 연락 안받는다” 해명

최종수정 2018.02.14 08:16 기사입력 2018.02.14 08:16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랩퍼 육지담 /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랩퍼 육지담 /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의 한 ‘빙의글’(팬 픽션 종류의 하나)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빙의글의 캡처 화면과 함께 “스토킹 불법 아님? 강다니엘 하.. 디엠 보내라.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는데”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그는 “우리 얘기라서 봤다”는 댓글을 남겼다.

육지담은 빙의글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사실 그대로 담았으며, 빙의글 게시자가 둘을 스토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워너원 팬들이 항의하자 육지담은 “무슨 망상이고 중지고”, “뭘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고요”라고 적었다.
논란이 지속되자 육지담은 현재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제외한 모든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한편 해당 빙의글을 게재한 블로그 역시 “강다니엘에 문제 될까 블로그 닫기로 했다. 진짜 당황스럽다. 저 그분이랑 아무런 연관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