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룡메가드, 코니블럭…아이들 설 선물 11번가에 다 있어요"

최종수정 2018.02.14 08:10 기사입력 2018.02.14 08:10

11번가 설 연휴 직후 장난감 매출??? 최근 3년간 연평균 37% 증가

20대 여성 구매파워 늘어??? 지난해 1인당 평균결제금액 4만원대

"공룡메가드, 코니블럭…아이들 설 선물 11번가에 다 있어요"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SK플래닛 11번가가 설 명절 집중되는 장난감 특수를 겨냥해 14일부터 이달 18일까지 ‘공룡메가드’와 ‘코니블럭’ 등 80여개 인기 품목 장난감을 최대 반값까지 할인하는 ‘설 맞이 장난감 할인 기획전’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팽이 배틀 게임을 할 수 있는 베이블레이드버스트갓(9800원부터), 측면결합 기능으로 창의력에 도움을 주는 코니블럭 600P(5만8900원), 공룡변신합체로봇 다이노코어 시즌3(5만9900원), 주방소꿉놀이의 필수품 토도리브로 원목주방소품 세트(3만1900원), 콤팩트한 전동 세발자전거 일렉트라이크 유아 전동 오토바이(5만7800원), 파티쉐를 꿈꾸는 아이를 위한 세라의 케이크만들기(1만1900원), 사계절 활용 가능한 베스트웨이엠보싱풀장과 볼 100개(1만9900원) 등을 준비했다.

11번가가 최근 3년간 설 연휴 이후 일주일 간 장난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설 연휴 당일부터 일주일 간 장난감 매출이 연평균 37% 오르는 등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설 명절(1월28~2월3) 매출은 2015년(2월19~25일)과 비교해 72% 뛰었다. 최근 3년간 설 연휴 직후 장난감을 구입한 고객을 분석한 결과 연령대별 사용자 비율은 30대 여성(36%)이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 여성(20%), 40대 남성(16%), 30대 남성(15%) 순이었다.

3년간 매출 성장률이 가장 높게 뛴 연령층은 20대 여성(연평균 27%)이다. 1인당 평균 결제 거래액 역시 2015년(3만3000원) 보다 2017년(4만1000원) 24%나 올랐다. 20대 이모나 고모가 지갑을 열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