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월14일 발렌타인 데이, 유래는?…네티즌 “눈물이 흐른다”

최종수정 2018.02.14 07:49 기사입력 2018.02.14 07:49

사진=아시아경제


2월14일은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렛이나 사탕 등을 선물하는 발렌타인데이다.

발렌타인데이는 그리스도교의 성인 발렌티노의 축일로 오늘날에는 영미를 중심으로 연인들이 선물을 주고 받는 날로 알려졌다.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이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전해졌다.

3세기경 로마의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는 당시 결혼을 통해 병역 소집령을 기피하려는 젊은이들의 행태나 군인들의 군기 문란 등을 이유로 금혼령을 내렸다. 이에 로마 카톨릭교회의 성 발렌타인이 황제의 결혼 금지령에 반대해 사랑하는 남녀를 교회로 불러 결혼을 성사시켜주었고 이 사실을 안 황제는 발렌타인을 처형했다. 성 발렌타인이 순직한 날이 바로 서기 269년 2월14일이다.

본격적으로 발렌타인 데이에 쵸콜렛을 주는 문화가 시작된 것은 1936년 일본 고베의 한 제과업체의 발렌타인 초콜릿 광고를 시작으로 1960년 일본 모리나가 제과가 여성들에게 쵸콜렛을 통해 사랑 고백 캠페인을 벌인 것을 계기로 정착됐다.
한편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네티즌들은 “요즘은 쵸콜렛보다 와인이나 과일로 대체하기도 함”, “쵸콜렛을 줄 여자친구가 없다”, “남자친구 한테 쵸콜렛 선물해야지!”, “눈물이 흐른다”, “안중근 의사 사형 선고일이기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