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얼타임 평창]귀화 선수 프리슈, 루지 여자 싱글 8위…성은령 18위

최종수정 2018.02.13 22:17 기사입력 2018.02.13 22:17

댓글쓰기

루지 귀화 선수 프리슈[이미지출처=연합뉴스]

루지 귀화 선수 프리슈[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영규 인턴기자] 귀화한 여자 루지 선수 아일렌 프리슈(26·경기도체육회)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최종 8위에 올랐다. 우리나라 루지 사상 최고 성적이다.

프리슈는 13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여자 싱글 1~4차 주행 합계 3분6초400으로 출전 선수 30명 중에서 8위를 했다. 여자 싱글은 물론이고 남자 싱글, 더블, 팀 릴레이까지 포함해 우리 루지가 올림픽에서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다. 프리슈는 전날 1~2차 시기 합계 1분32초806으로 7위에 올랐다. 이날 3차 시기까지 기록은 2분19초557로 역시 7위였고, 4차 시기 결과 최종 순위는 8위로 내려갔다.

프리슈는 대한루지경기연맹이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독일에서 데려왔다. 그는 루지 최강국인 독일에서 촉망받는 유망주였으나 성인이 된 뒤 경쟁에서 밀리자 2015년 은퇴했다. 이후 연맹의 설득 끝에 2016년 11월 특별귀화로 우리 대표 선수가 됐다. 프리슈와 함께 출전한 성은령(26·대한루지경기연맹)은 3분8초250으로 18위를 했다.

나탈리 가이젠베르거(30·독일)가 3분5초232로 금메달을 따내 올림픽 2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다야나 아이트베르거(독일·3분5초599)이 은메달, 알렉스 고흐(캐나다·3분5초644)가 동메달을 가져갔다.

손영규 인턴기자 young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