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국방 예산안, '中·러·日 위협 대처'…국방비 740조 요구

최종수정 2018.02.13 15:01 기사입력 2018.02.13 15: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미국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중국과 러시아, 북한 등의 위협을 들어 내년도 국방비 예산을 올해보다 800억달러(86조6200억원) 늘린 6860억 달러(742조8000억 원)를 의회에 요구키로 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데이비드 노르퀴스트 국방차관은 "미국의 안보와 번영에 있어 테러리즘이 아니라 강대국간의 경쟁이 주요한 도전이 됐다"며 예산안을 공개했다

미국 국방부 예산안은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 "세계에 자신들과 같은 전체주의 모델로 바꾸는 한편, 다른 나라의 경제, 외교, 안보적 결정 등에 거부권을 가질 수 있기를 원하는 것이 점차 분명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미국 국방부 예산에서는 미사일 방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언급했다. 이지스함 등에 쓰일 수 있는 스탠더드 블록 1B 미사일 37대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82대 추가도 예산안에 포함됐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다른 나라들이 하고 있으므로 우리가 이것을 하는 것"이라며 "다른 나라들이 안 한다면, 미국 역시 하지 않겠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이 그만두지 않을 테니까 우리는 핵을 포함해 모든 분야에서 누구도 이뤄보지 못한 수준까지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산안에는 B-2 폭격기를 대체할 수 있는 B-21 스텔스 폭격기 개발계획도 담았다. 이외에도 예산안에는 해상에서의 핵무기 공격 능력을 보유한 잠수함 개발 계획도 담겼다.

예산안에 따르면 미군은 내년에 2만5900명 늘리기로 했다. 예산안에 따른 인원이 모두 늘어날 경우 국방부 산하 인원은 현역 133만8000명, 예비군 81만7700명이 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