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전국 미세먼지 '보통' 수준…야외활동 무리 없다"

최종수정 2018.02.13 14:13 기사입력 2018.02.13 14:13

댓글쓰기

국립환경과학원 '설 연휴 미세먼지 전망' 발표…"평창·강릉도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가능성 낮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설 연휴 기간 전국의 미세먼지(PM2.5) 농도는 야외 활동에 무리가 없는 '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 강릉 지역 역시 연휴기간 동안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3일 기상청의 중기 예보, 국내외 대기질 모델, 최근 3년간 대기오염물질 농도 정보 등을 종합 분석해 '설 연휴 미세먼지 전망'을 이같이 발표했다.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이 전망된다. 다만 연휴 전날인 14일 대기정체 후 서풍계열 바람을 타고 국외 미세먼지가 일부 유입될 가능성이 있으며, 일부 남부지역은 15일 오전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6일부터는 대기흐름이 대부분 원활하나, 17일 일시적으로 농도가 다소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수도권의 경우 연휴 기간 동안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국내외 미세먼지 영향으로 17일 오전 전후 일시적으로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과 강릉 지역 역시 연휴기간 동안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강원영서 지역은 태백산맥 등의 지형적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기존 수도권에만 적용하던 고해상도 예보를 이달부터 강원 지역에도 적용하고, 미세먼지 이동측정차량을 경기장에 배치하는 등 평창 동계 올림픽에 대비해 대기질 감시체계를 강화한 바 있다.

이 밖에 충청, 전라, 경상, 제주 등 다른 지역 역시 설 연휴 기간 동안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다만, 전라·경상 일부 지역에서 15일 오전까지 일시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가능성이 있다.

장임석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우리나라 주변지역 미세먼지 농도와 기상조건은 변동성이 있어 연휴 기간 실제 미세먼지 농도는 이번 전망과 다소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며 "하루에 4번 발표하는 미세먼지 최신 예보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