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롯데免 인천공항 1터미널, 주류·담배 남기고 나머지 사업 철수

최종수정 2018.02.13 14:02 기사입력 2018.02.13 14:02

사드 배치 이후 중국 관광객 감소와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 등으로 임대료 부담 커져
직영사원 전원 근무지 재배치, 판촉사원 차질 없이 인계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권 중 일부 반납을 결정짓고 인천공항공사에 철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13일 접수했다. 롯데면세점은 4개 사업권 중 주류·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하고 탑승동 등 나머지 3개 사업권(DF1, DF5, DF8)을 반납하기로 했다. 이후 3월 중에 인천공항공사로부터 해지 승인을 받으면 120일 간 연장영업 후 철수하게 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주류·담배 매장은 적자에도 계속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인천공항공사의 피해와 공항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001년 인천공항 면세점 1기 사업부터 한 차례도 빠짐없이 면세점을 운영해 왔다. 1기 사업 기간(2001년 2월~2008년 1월) 중 4845억 원, 2기 사업 기간(2008년2월~2015년8월) 중 2조 6억 원 등의 임대료를 납부해왔다.

2015년 3월 진행된 3기 사업 입찰 당시 롯데면세점은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 등에 맞추어 임대료를 산정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사드(THAAD) 배치 이후 중국 정부의 단체관광 제재에 따라 2016년 806만명에서 지난해 439만명으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이 절반가량 감소하면서 매출 타격을 입었다.

또한 3기 사업 시작 이후 신규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 정책에 따라 서울 시내면세점 4곳이 추가되었으며, 올 연말에는 3곳의 시내면세점 추가 오픈이 예정되어 있어 업체 간의 경쟁도 치열해졌다. 지난 해 2월에는 특허수수료 또한 큰 폭으로 증가하며 비용 부담을 키웠다.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은 2016년부터 2년간 약 2000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할 경우 사업기간 동안 약 1조4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제1터미널 매장에 근무하고 있는 100여 명의 직영사원들을 본인 희망 근무지를 고려해 제2터미널과 서울 시내점 등으로 모두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롯데면세점은 3월 중 직원 간담회를 실시하고, 5월 중에는 인력 배치계획을 최종적으로 수립할 예정이다. 더불어 판촉사원들은 향후 차기사업자와의 협의를 통해 차질 없는 인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 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오픈한 다낭공항점이 영업 첫 해부터 흑자가 예상된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베트남 2호점인 나트랑공항점이 문을 연다. 베트남 주요도시인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에 대대적 투자를 진행하고 시내면세점을 추가 오픈해 베트남 면세점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는 롯데면세점이 반납한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권과 관련 3월 중 입찰 공고를 낼 계획이다. 입찰을 거친 뒤 올 7월부터는 새 사업자가 제1터미널에서 면세사업을 시작하게 된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