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청년 창업·일자리 연계 공공임대주택 늘린다

최종수정 2018.02.13 11:08 기사입력 2018.02.13 11:08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청년층을 위한 창업 및 일자리 연계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1월 발표한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라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오는 23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한건축사협회에서 사업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 발굴을 위해 지자체 및 지방공사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번 사업에 선정되면 해당 지자체에 행복주택 건설 재정 및 기금이 지원된다. 해당 지자체는 지역 여건에 맞는 인제에게 행복주택을 100% 우선 공급할 수 있다.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창업지원주택과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 등 두가지 유형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창업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 및 예비창업인을 위한 것으로 소호형 주택과 함께 창업을 돕는 지원시설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성남 판교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1526가구 규모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신설된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은 지자체별 전략산업에 종사하는 청년층에게 공급한다. 시범사업으로 부천 예술인주택 개발이 진행 중이다.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은 오는 7월말까지 지자체 제안을 받아 서류 심사와 현장조사 및 전문가 자문을 거쳐 9월말 최종 후보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창업지원주택은 최근 2년간 지자체 공모를 진행한 만큼 상시 접수로 전환해 추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성사업은 해당 지역 산업 발전과 청년층 일자리 창출 및 주거안정에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