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새 심장 달고 모닝 연비 달성한 '올 뉴 K3'…'1590만~2240만원'

최종수정 2018.02.13 10:30 기사입력 2018.02.13 10:30

새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현대 기아차 최초 적용
13일 사전계약 돌입, 이달 27일 정식 출시
기아차, '올 뉴 K3'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기아자동차 준중형 세단 K3가 새로운 엔진, 변속기를 달고 6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 올 뉴 K3로 돌아왔다. ℓ당 15㎞의 경차급 연비를 강점으로 한다.

기아차 는 13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올 뉴 K3 신차 발표회를 갖고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정식 출시는 이달 27일부터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는 고객 만족을 높이는 데 충분한 차"라며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 뉴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나온 2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새로운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이 현대 기아차 양산차 중 처음 탑재됐다. '스마트스트림 G1.6' 가솔린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지능형 가변 트랜스미션'의 조합으로 1세대 차량보다 연료 효율성이 10% 개선됐다. 올 뉴 K3 가솔린의 공식 인증 연비는 ℓ당 15.2㎞로 경차 모닝(15.4㎞/ℓ)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경차급 연비는 물론 우수한 동력성능도 확보했다. 최고출력 123마력(PS), 최대토크 15.7kgfㆍm의 성능을 낸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 뉴 K3는 경제성을 중시하는 준중형 세단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고자 경차급 연비와 성능 및 내구성 측면에서도 경쟁력 있는 상품성을 갖췄다"고 말했다.
기아차 올 뉴 K3

디자인은 기아차 스포츠세단 스팅어를 닮았다. 회사 정체성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과 엑스 크로스(X-Cross) LED 램프 등이 적용돼 역동스러운 이미지를 풍긴다. 차체는 기존 모델 대비 전장, 전폭이 80mm, 20mm 커졌다. 올 뉴 K3 전장, 전폭, 전고는 4640×1800×1440(mm)다.

올 뉴 K3는 우수한 안전성도 확보했다. 초고장력 강판을 확대 적용해 평균 인장강도 66kgf/㎟를 확보하고 7개의 에어백 장착으로 강화된 신차 안전도 평가(KNCAP) 1등급을 목표로 한다. 소비자 최선호 사양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량감지)를 기본 장착했으며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도 적용됐다.
기아차 는 다양한 연령대가 분포한 준중형 세단 고객의 세분화된 니즈에 맞춰 올 뉴 K3를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 4개 트림으로 운영한다. 가격은 ▲트렌디 1590만~1610만원 ▲럭셔리 1810만~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2050만원 ▲노블레스 2220만~2240만원 범위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