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검찰, 현직 부장검사 '성범죄' 혐의로 긴급체포

최종수정 2018.02.12 19:42 기사입력 2018.02.12 19:42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검찰 내 성범죄를 조사하는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이 현직 부장검사를 성범죄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조사단은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포함해 조직 내 성범죄 실태 규명을 위해 꾸려졌다.

조사단이 출범 12일 만에 또 다른 검찰 간부의 성범죄 혐의를 포착하면서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피의자의 구체적 소속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은 지난 8일부터 공식 이메일로 검찰 내 성폭력 피해사례를 제보받아 왔다. 그러던 중 해당 부장검사의 비위 사실을 확인하고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