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다스 수사팀 "추가 비자금 포착…수사 마무리 단계"(종합)

최종수정 2018.02.12 13:21 기사입력 2018.02.12 13:21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기존에 알려진 120억원 외에 추가로 거액의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했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12일 "상당한 규모의 추가 비자금 단서를 포착했다"며 "현재 금융자료를 면밀하게 추적·감독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팀 관계자는 "120억원 자금 수사는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수사가 9부 능선은) 더 넘었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당시 다스의 결제라인에 있던 김성우 전 사장과 권모 전 전무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수사팀은 다스 경리 직원 조모씨를 같은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수사팀 관계자는 "김 전 사장과 권 전 전무, 조씨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다스의 추가 비자금 규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검찰은 이 돈은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의 수사 전에 조성된 것으로,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수사팀은 그동안 문제가 됐던 120억원 횡령 관련 공소시효 문제도 극복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가 검찰에 이 사건을 고발할 당시만 해도 문제가 된 120억원 횡령 시기가 공소시효인 10년을 넘었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수사 과정에서 이를 뒤집을 단서를 포착한 셈이다.

한편 수사팀은 정호영 전 특검의 '특수직무유기' 혐의에 대해서도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오는 21일까지 기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특검은 2008년 다스 수사 과정에서 조씨의 횡령 사실과 다스 비자금 조성 의혹을 파악하고도 이를 은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