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리턴' 스태프 주장 네티즌 "고현정, 프롬프터 요구" 폭로…프롬프터 뭐길래?

최종수정 2018.02.12 11:12 기사입력 2018.02.12 11:12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자신이 드라마 '리턴'의 현장 스태프라고 주장한 네티즌이 고현정이 현장에서 프롬프터를 요구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프롬프터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네티즌이 자신을 SBS 드라마 '리턴'의 현장 스태프라고 밝히며 "배우가 대사도 안 외워서 드라마 핵심 중의 핵심인 법정신에 프롬프터 달라 그러냐"는 내용이 담긴 글을 올렸다.

프롬프터란 방송에서 출연자의 대사를 미리 적어 출연자가 볼 수 있도록 만든 장치를 말한다. 프롬프터에는 카메라 옆에서 제작진이 대사를 적은 판을 손으로 드는 핸드헬드 카드(handheld card), 대사가 적힌 카드를 카메라 렌즈 아래의 플립에 매달아 놓은 플립 카드(flip card), 대사가 적힌 영상이 카메라 프롬프터 장치의 특수 브라운관에 나타나는 비디오 프롬프터(video prompter) 등이 있다.

이 네티즌은 이어 "변호인의 송강호처럼 롱테이크 찍는 거 바라지도 않는다. 최소한 책임감 있는 배우가 대사는 외워야 진정성 있는 연기가 될 것 아니냐"며 "그래놓고 대중에게 빚진 일이라고 사진 찍는 건 정말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다 바보로 보이나?"라고 고현정을 비판했다.
한편, 앞서 고현정은 지난 8일, 제작진과의 불화로 '리턴'에서 하차했다. 고현정 측은 "한 사람이 문제라면 그 사람이 빠지는 것이 맞다"고 전하며 SBS의 하차 통보를 받아들이겠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