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인왕산숲길·삼청동길 등 '종로 건강산책로' 선정

최종수정 2018.02.15 10:00 기사입력 2018.02.12 10:40

일상 속 걷기 실천에 적합한 13개 건강산책코스, 8개 동네산책코스, 20개 건강산책명소 발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일상 속 걷기 실천에 적합한 ‘20개 건강산책코스’와 ‘20개 건강산책명소’를 발굴해 '종로건강산책로' 로 선정했다.

▲20분 이상 걸을 수 있는 길 ▲길 주변 차량 등 소음이 적은 길 ▲관광객 등 많은 인파가 몰리지 않는 길 ▲주변 경관(녹음, 조망)이 좋고 청결한 길 ▲경사가 심하지 않은 길 ▲보행의 연결성이 있는 길 ▲코스끼리 중복되지 않고 자연스럽게 연결 가능한 길 등을 기준으로 삼아 걷기 좋은 길을 발굴하여 모든 주민이 언제 어디서든 스스로 ‘운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종로구는 지난 해 하반기 부서, 동에서 71개 코스를 추천받아 5차에 걸친 수정을 통해 최종 12개 건강산책코스, 8개 동네산책코스, 20개 건강산책명소를 선정했다.

건강산책코스는 접근성과 주변 경관이 좋은 코스로 ▲인왕산숲길 ▲윤동주문학관~세검정 ▲낙산공원길~낙산성곽서길 등이다.

동네산책코스는 30분 내외로 동네 한바퀴를 돌 수 있는 코스로 ▲ 광화문역~경희궁의 아침 ▲삼청동길 ▲이화사거리~이화장길 등이다.
건강산책명소는 노약자 등 누구나 걷기 좋은 산책장소로 ▲월암근린공원 ▲청운공원 ▲운현궁 ▲와룡공원 등이다.

종로구는 올 상반기 중 코스 지도를 제작·배포하고 안내표지판을 부착해 이용자의 편의를 제공하고,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 중인 통합여행정보시스템 ‘두루누비’(http://www.durunubi.kr)를 통해 길에 대한 정확한 안내와 주변 환경에 대한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며, 부서 간 협업을 강화해 건강산책코스와 코스 간 연결로에 대한 모니터링 및 정비를 하고 모든 주민이 걷기 편한 ‘걷기 좋은 길’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종로건강산책로' 발굴은 '운동하는 종로 만들기' 프로젝트 하나로 추진하게 됐다. '운동하는 종로 만들기'에는 이 외도 ▲어르신 건강체조 개발·보급 ▲운동정보제공시스템 구축 ▲우리동네 건강실천동아리 운영 ▲유관기관 협력체계 강화 ▲전 구민의 운동 참여 ▲학교운동시스템 구축 등이 있다.

종로구는 사회적·물리적 환경 요소를 개선, 주민들의 행복을 높일 수 있도록 건강도시 만들기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2016년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등급, 2017년 대한민국 건강도시상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건강한 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에 새롭게 발굴한 '종로건강산책로'를 많이 활용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