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제주항공, 지상조업 자회사 제이에이에스 출범

최종수정 2018.02.12 08:54 기사입력 2018.02.12 08:54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제주항공 (대표 이석주)은 지상조업사 동보공항서비스의 사명을 제이에이에스(JAS)로 바꾸고 제주항공 운송본부 신규 자회사 설립 태스크포스팀장 윤재욱 상무보를 초대 대표로 선임했다.

JAS는 대한항공의 조업업무를 담당하는 한국공항과 아시아나항공의 아시아나에어포트에 이어 여객서비스와 화물하역 등을 포함한 종합 지상조업 업무를 수행하는 국적항공사의 3번째 자회사로 본격 출범했다고 12일 밝혔다.

JAS는 제주항공과 외항사를 대상으로 여객부문 카운터 발권 수속 서비스, 램프부문 수하물 서비스, 화물 조업 서비스, 전세기 조업 서비스 등을 수행한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10월 항공 운수 지원, 항공기 지상조업 등의 사업을 운영하는 동보공항서비스를 인수해 지난 연말부터 인천공항, 김포공항, 김해공항 등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제주항공은 JAS를 통해 제주항공 표준운영 절차에 맞는 자체적인 조업서비스를 운영하고 항공기의 안정적인 운항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또 신속한 비정상상황 대응과 승객처리, 정시성 향상 등 항공운송과 관련된 고객서비스 품질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JAS를 통해 향후 우리나라에 취항하는 외국항공사와 전세기 조업과 화물 조업 등으로 사업 범위를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인수 전에 약 300여명 수준이었던 JAS 직원수는 4개월 만에 10% 가량 늘었으며, 올 연말까지 총 500여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JAS 직접 운영을 통해 단기적으로는 제주항공 맞춤형 조업으로 운송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는 제주항공 해외취항과 연계한 상대국 외항사 조업을 단계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