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현주 감독 영화계 은퇴 "잘못 인정하고 반성"

최종수정 2018.02.08 16:27 기사입력 2018.02.08 16:27

이현주 감독/사진=(주)인디플러그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동성의 영화계 동료에게 성범죄를 저질러 유죄판결을 받은 이현주(37) 감독이 은퇴를 선언했다. 8일 입장문을 통해 "이유를 막론하고 저의 행동들은 너무도 커다란 상처를 줬음을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연애담'을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영화인들과 관객 분들, 이 영화와 함께한 모든 분들에게 큰 충격과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제게 영화는 삶의 전부였고, 지금까지 그것을 위해 살아왔다. 하지만 이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더는 영화 일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 감독은 2015년 한국영화아카데미 동기인 A씨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준유사강간)로 기소됐다.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성폭력 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 판결했다. 이 사실은 A씨가 지난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폭로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이 감독은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으나 이듬해 연애담을 개봉하는 등 왕성하게 활동했다. 한국영화감독조합은 이 감독을 제명했다. 여성영화인모임도 지난해 이 감독에게 수여한 여성영화인상을 박탈했다.

이 감독은 지난 6일 입장문을 내고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알린 뒤 "합의로 이뤄진 성관계"라고 호소한 바 있다. 하지만 대중의 비판이 빗발치고, 영화진흥위원회가 진상조사팀을 꾸려 조사에 착수하자 이틀 만에 마음을 바꿨다. 영진위 관계자는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묻는 한편 재발 방지 방안과 대응 매뉴얼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