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티스 美국방장관 "北 핵도발, 세계 위협하는 무법자 행위"

최종수정 2018.02.07 07:42 기사입력 2018.02.07 05:32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북한의 핵 도발에 대해 "세계의 안정을 약화하고 위협하는 무법자 행위"라고 비판했다.

매티스 장관은 6일(현지시간)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국방부가 최근 발표한 '핵 태세 검토 보고서'(NPR)의 주요 내용과 배경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을 이란과 함께 '불량국가'로 지칭하고 "전 세계적인 비난에도 불구하고 핵 도발로 역내 및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방부는 북한, 이란과 같은 불량국가를 저지하고 대응하며, 미국에 대한 테러 위협을 물리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북한과 함께 러시아, 중국 등 잠재적 적국의 핵 능력 강화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그는 "우리의 경쟁자들과 적국들이 34개의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러시아, 중국, 북한이 핵무기 전달체계에 있어 많은 발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의회에 미 국방예산 증액과 적기 배정을 주문했다.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 2일 발표한 NPR에서 탄력적인 핵 보유 능력을 강조하고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확대했다.

특히 기존 핵무기보다 실제 사용 가능성이 큰 '저강도 핵무기' 역량을 강화하고 비핵 공격, 즉 재래식 무기에 의한 안보 위협에도 핵무기를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