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 좌절된 안현수, CAS에 문제 제기

최종수정 2018.02.07 08:11 기사입력 2018.02.07 00:16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성현 기자]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을 비롯해 러시아 선수들이 오는 9일 개최하는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과 관련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문제를 제기했다.

6일 CAS는 “32명의 러시아 선수들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결정과 관련해 긴급 제소를 함에 따라 CAS 특별 임시본부가 중재 절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도록 한 IOC의 결정에 대한 것”이라며 “선수들은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로 평창올림픽 출전을 허용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CAS는 오는 7일 이와 관련한 심리를 진행하겠다고 밝히며 가능한 한 빠른 시간 내에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긴급 제소를 한 32명의 선수 중에는 빅토르 안을 비롯해 바이애슬론 안톤 시풀린, 크로스컨트리의 세르게이 우스튜고프, 스피드스케이팅의 루슬란 무라쇼프, 피겨스케이팅 크세니야 스톨보바 등이 포함됐다.
한편 지난달 IOC는 러시아가 제출한 평창올림픽 참가 희망 선수 명단 500명 가운데 111명의 선수를 제외했다. 당시 발레리 프루네롱 독립도핑검사기구(ITA) 위원장은 “도핑에 문제가 있는 선수는 제외했다”고 밝혔고 빅토르 안이 제외 명단에 포함됐다.



김성현 기자 sh0416hy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