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反통합파 '당원권 정지' 징계…의원 16명 포함

최종수정 2018.01.28 17:49 기사입력 2018.01.28 16:24

댓글쓰기

박지원·정동영·천정배 의원 등 포함…'전당대회' 의장 이상돈 의원도 포함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한 반(反)통합파 의원 16명에 대해 당원권 정지 등 징계를 결정했다.

안 대표와 통합파 지도부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의를 열고 반대파 의원 등 당원 179명의 당원권을 2년간 정지하는 내용의 비상징계안을 의결했다. 해당 안건은 현장참여자 41명 중 39명이 찬성하고 2명이 기권해 가결됐다.

징계 대상에는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 의원 등 민주평화당 창당 발기인에 이름을 올린 국민의당 의원 15명과 전당대회 의장으로서 통합에 꾸준히 반대의사를 밝혀온 이상돈 의원이 포함됐다. 이 의원은 신당 창당 추진선언문에도 참여한 바 있다.

박준영 의원은 신당 창당에 참여했지만 이미 당원권이 정지돼있어 이번 징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민주평화당 창당 발기인에 이름을 올린 고문들은 이번 징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신용현 대변인은 "이름을 올렸다해도 스스로 탈당해주기 바라는 뜻에서 포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당무위에선 반 통합파 징계건 외에 당무위 이름으로 결의문이 채택됐다. 결의문에는 당원권이 정지된 사람들에 대한 탈당을 촉구하는 내용과 일부지역에서 일어난 집단당비대납사건 조사단 설치 및 철저한 조사 촉구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안 대표는 이날 당무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상돈 의원의 징계대상 포함 이유에 대해 "신당 창당 발기인으로 이름을 올린 사람들 뿐 아니라 그동안 당내에서 여러가지 형태로 해당(害黨) 활동을 했던 분들까지도 다 포함돼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당원투표를 시행해 75%의 찬성이 나왔음에도 전당대회 자체를 방해하려는 공작이 계속되고 있고, 심지어 당에 소속돼있고 당직을 맡은 분들도 새로운 신당 창당에 나섰다"며 "이는 정당파괴행위로, 더이상 묵화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당무위 (징계를) 결정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당무위가 끝난 직후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인선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통추위는 안철수 ·유승민 대표를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인재영입위원회, 기획조정분과위원회, 총무 ·조직분과위원회, 정강정책 ·당헌당규분과위원회, 정치개혁 ·비전분과위원회 등 5개 분과위원회별 인선안을 확정했다. 통추위는 29일 첫 확대회의를 열고 통합논의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