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룸’ 김진화, 유시민 주장에 실소…"노벨상감"

최종수정 2018.01.19 15:40 기사입력 2018.01.19 07:15

댓글쓰기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 대표가 가상화폐를 두고 유시민 작가와 설전을 벌였다.

1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유시민, 김진화, 정재승 교수, 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출연, 가상통화를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토론 중 유시민은 "비트코인이 지금까지 화폐가 아니었다면, 미래에 추상적인 암호화폐가 아닌 실제 화폐가 될 수 있냐는 것이다. 실제 거래 수단이 될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김진화 대표는 "비트코인 진영에서는 이것이 금, 화폐가 될 것이라고 예측한 적 없다. 법무부가 그렇게 오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비트코인을 판 사람들 중 그렇게 될 것이라 강요한 사람이 없다. 법무부에서 주장하고, 그렇게 몰아가고 있어 정책적 혼란이 생겨난 것이다"며 문제는 잘못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유 작가가 "결국 초점은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의 분리 여부다. 전 분리된다고 본다"고 입장을 밝힌 데에 대해, 김진화는 실소를 터뜨리며 "누군가가 분리 기술을 만든다면 노벨상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가상화폐 투기와 관련해 일본식 규제가 해결책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