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나무꾼 정체는 세븐틴 부승관…“완벽한 감정 표현 돋보여”

최종수정 2018.01.14 18:44 기사입력 2018.01.14 18:44

댓글쓰기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나무꾼은 그룹 세븐틴의 부승관으로 밝혀졌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레드마우스에 도전하는 도전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무꾼은 운수대통과 맞붙으며 빅마마의 연을 선곡했다. 이에 운수대통은 김건모의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로 응수했다.

전혀 다른 스타일을 곡을 부른 두 사람의 무대에 작곡가 유영석은 “나무꾼은 어느 한 음 놓치지 않고 완벽하게 감정을 표현했다”면서 “운수대통은 언밸런스의 밸런스다. 리드미컬하고 그루브한 곡이라 창법과 안 어울릴 줄 알았는데 맞아 떨어지더라”라고 말했다.
방송인 김구라 역시 “3년간 나무꾼이 기다렸다고 했는데 상상만 하던 장면이 이제 빛을 본 듯 하다”며 나무꾼을 극찬했다. 하지만 판정 결과 나무꾼은 53대 46으로 운수대통을 꺾지 못했다. 이어 공개된 나무꾼의 정체는 세븐틴의 부승관이었다.

부승관은 “‘복면가왕’은 파일럿일 때부터 나가고 싶었다. 그래서 울컥했다”면서 “그동안 김구라가 나를 많이 언급해주셨다. 누군가의 기억 속에 있다는 게 신기했다. 내 자신에게 후회가 안 들어서 다행이다. 앞으로 더 기대되는 사람이 되겠다”라며 야심찬 포부를 고백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