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BBK특검 "120억 수사 안된 건 검찰의 직무유기"

최종수정 2018.01.14 15:39 기사입력 2018.01.14 15:39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지난 2008년 BBK사건 특별검사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원 횡령의혹을 수사한 정호영 특검이 14일 “검찰에 자료를 모두 이관했고 추가 수사가 안된 것은 검찰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특검은 14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그는 “120억원 횡령 건을 검찰에 정식으로 인계했으며 이 전 대통령과의 관련 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했다”면서 “이 기록을 살펴보고 미진한 점과 해야 할 일을 검토하는 건 검찰 본연의 업무였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BBK특검의 출범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의 수사 미진으로 인한 것’이라면서 “특검에서 기록을 인계받은 뒤 기록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주장을 한다”라고 말했다.

정 전 특검은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그 판단에 따라 일을 해야 했을 것"이라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꼬집기도 했다.
그는 또 "특검은 특검수사 대상 사건을 수사하던 중 특검수사 대상이 아닌 범죄사실을 발견한 것"이라며 "이를 입건해 수사할 권한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 전 특검은 특검수사 도중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이를 공개하지 않고 검찰에 인계하는 등의 후속 조치도 소홀히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앞서 임채진 전 검찰총장 등 당시 검찰수뇌부는 “특검으로부터 서류를 넘겨받기는 했지만 이관 받은 사건은 없다”라고 말했다. 이날 정 특검의 기자회견은 전직 검찰수뇌부의 주장에 정면으로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정 특검은 이날 전직 검찰수뇌부의 주장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면서 "당시 넘긴 자료의 목록만 봐도 무엇을 수사해야하는지 알 수 있다"라고 일축했다.

장용진 기자 ohngbear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