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입주기업·정치권 한 목소리

최종수정 2018.01.14 10:30 기사입력 2018.01.14 10:30

댓글쓰기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의원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와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12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성공단을 열어 남북 신평화경제 시대로' 간담회를 열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의원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와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12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성공단을 열어 남북 신평화경제 시대로' 간담회를 열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입주기업인들은 물론 정치권 내에서도 '작은 통일'을 이룬 개성공단 재가동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개성공단 기업 비상대책위원회 기업인 30여명은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들과 함께 지난 12일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역 출입국 관리소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현장을 찾은 정동영 의원은 "개성공단을 여는 것이 비핵화 협상을 이끌어내는데 도움이 되고 동시에 한국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이기 때문에 미국을 설득해야 하고, 그 첫 번째 단계로 124개 개성공단입주 기업경영자들의 공단방문을 북한과 즉각 협의해야 한다"며 "개성공단 재개를 방치할 일이 아니라 후순위에서 선순위로 바꿔야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개성공단비상대책위 기업인들은 공단 재개와 함께, 박근혜 정부가 공단 폐쇄를 단행하면서 개성공단에 들어간 인건비가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전용됐다고 호도한 것에 대한 누명을 벗겨줄 것을 정치권에 호소했다. 개성공단 비대취 측은 "막대한 경제적 피해와 후유증을 남긴 개성공단 전면중단이 헌법에 명시된 적법절차를 위반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인 구두 지시로 결정됐다는데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개성공단기업인들은 올해 달라진 남북관계 기류 속에서 재가동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다. 2년만에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린 지난 9일 통일대교 남단까지 남측 대표단을 배웅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이번 회담은 2년만에 남북이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라며 "판문점으로 향하는 우리 대표단에 힘을 보태고 싶어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남단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20여명이 통일대교를 찾았다"라고 밝혔다. 영하 7도의 날씨 속에서 기업인들은 '남북 고위급 회담 성공을 기원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들었다. 우리 대표단 차량 행렬이 지나가자 손을 흔들며 힘을 보탰다.

개성공단은 2016년2월10일 박근혜 정부에 의해 전격 중단됐다. 입주기업은 124곳으로 협력업체는 5000여곳이다. 피해액은 1조5000억원에 이른다. 개성공단에 매인 투자ㆍ유동자산뿐 아니라 가동 중단 후 경영 악화로 인한 피해가 크다. 협력사들에 제때 대금을 결제하지 못해 소송에도 휘말려있다. 시중금리 폭등으로 인한 경영자금 확보에도 어려움이 크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