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양호 회장 부자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최종수정 2018.01.14 09:17 기사입력 2018.01.14 08:13

댓글쓰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사진 왼쪽)이 성화봉송 서울 첫째 날인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행사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으로부터 성화를 전달받고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사진 왼쪽)이 성화봉송 서울 첫째 날인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행사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으로부터 성화를 전달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부자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 봉송 릴레이에 봉송주자로 나섰다.

성화봉송은 조 사장이 먼저 이전 주자로부터 전달받아 프레스센터에서 파이낸스빌딩 사이를 뛰고 조 회장이 이어받아 파이낸스빌딩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구간을 달렸다. 이 두 구간에는 대한항공 운항승무원, 정비사 등 임직원 20명도 봉송지원 주자로 함께 뛰었다.

국내 성화봉송에서 재계 부자가 주자로 나선 것은 처음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조 회장은 2009년 9월부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활동하며 2011년 7월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고, 2014년 7월 조직위원장으로 취임해 2년간 경기장 신설, 스폰서십 확보 등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에 일조했다.

한진그룹은 지난 2015년 3월 대한항공이 IOC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후원 협약을 맺고 국내 후원사 중 최고 등급인 공식파트너로서 항공권 등 현물을 후원하고 있다. 또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에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 인력 45명을 파견 중이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파견 인력 24명은 국제업무, 마케팅, 전산 분야의 전문가로 동계 올림픽이 마무리되는 순간까지 주요 업무를 수행하며 올림픽 현장을 지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에 대한항공 전용여객터미널로 사용하게 될 제2터미널도 18일 개장을 앞두고 올림픽대회 선수단과 관계자와 관람객을 맞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