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기상 PD 사망 소식, 갑작스런 비보에 네티즌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애도

최종수정 2018.01.13 14:21 기사입력 2018.01.13 14:21

전기상 PD / 사진=아시아경제
전기상 PD / 사진=아시아경제



'꽃보다 남자' 전기상 감독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전 감독은 이날 새벽 1시께 여의도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달려오는 택시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고인은 현재 여의도 성모 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빈소는 아직 차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985년 KBS에 입사한 전 감독은 '파파', '보디가드', '쾌걸춘향' 등의 연출을 맡아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그는 2005년 KBS를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마이걸', '마녀유희', '꽃보다 남자', '아름다운 그대에게'를 연출했다.
갑작스러운 비보가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dayo****), "인생 알수없다 참"(lui1****), "요즘 사건 사고가 많아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 올라오면 불안하다.. 근데 역시나.. ㅜㅜ고인의 명복을 빕니다"(akam****)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