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꿀팁]금리인상기 생존법

최종수정 2018.01.13 10:25 기사입력 2018.01.13 10: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금리 상승기에 이자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방법을 금융감독원이 소개했다.

다음달 8일부터 법정 최고금리가 연 24%로 3.9%포인트(p) 낮아진다. 최고금리 인하는 대출의 신규·갱신·연장 계약에 적용된다. 기존 계약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따라서 최고금리 인하 전에 24%를 넘는 고금리 대출을 써야 할 경우 되도록 짧게 하는 것이 좋다.

돈을 빌렸더라도 취직, 신용등급 상승, 소득 증가 등으로 신용 상태가 나아졌다면 금리를 낮춰달라고 요구할 수 있다.

'금리인하 요구권'이다. 2016년에 금리인하 요구가 받아들여진 경우는 은행 11만건, 제2금융권 6만3000건이었다.
다만 햇살론 등 정책자금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보험계약대출에는 금리인하 요구권이 적용되지 않는다.

신용등급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대출금이나 카드대금을 연체하는 것은 신용등급에 치명적이다. 잦은 현금서비스 이용도 마찬가지다.

연체가 생겼다면 최대한 빨리 갚는 게 그나마 악영향을 줄이는 길이다. 연체가 여러건 있다면 금액이 큰 것보다 연체가 오래된 것을 먼저 갚는 게 낫다.

신용등급은 나이스지키미, 올크레딧, 크레딧포유에서 4개월에 한 번씩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새희망홀씨, 햇살론, 미소금융, 바꿔드림론 등 취약 차주를 위한 정부의 서민금융 정책상품도 활용할 수 있다.

새희망홀씨의 경우 1년 이상 성실하게 갚으면 금리를 깎아준다. 사회적 취약계층은 최대 1%p의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간 사용할 계획이라면 변동금리 대신 고정금리를 고려해볼 만하다. 변동금리보다 1%p 정도 높지만, 금리 상승 걱정은 없다.

이미 변동금리 대출을 받았다면 금리인상 폭, 변경 주기, 대출 기간 등을 예상해 고정금리로 바꾸는 것도 괜찮다.

또 금리 상승기에는 대출 기준금리로 신규 코픽스(COFIX)보다 잔액 코픽스를 선택하는 게 유리하다.

보험을 해지하지 않고 보험사에서 급전을 빌려 쓰는 보험계약대출은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다. 여윳돈이 생기면 만기 전에라도 갚는 게 바람직하다.

금리 상승기의 예·적금은 되도록 만기를 짧게 하는 게 유리할 수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