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광명역 17일 도심공항터미널 운영…인천공항 이동·수속 35~65분 단축

최종수정 2018.01.14 11:00 기사입력 2018.01.14 11:00

인천공항 이용 지방 여행객 편리해져…7개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법무부 출입국사무소 운영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이 17일부터 운영된다. 광명역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이동하는 이들은 이동과 수속에 걸리는 시간 35~65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지방여객들이 탑승수속 절차(발권, 수하물 위탁, 출국심사)를 미리 마치고 리무진버스를 통해 공항으로 짐 없이 이동할 수 있게 해주는 광명 도심공항터미널이 17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을 이용하면 경부선(서울역 경유)은 약 15분, 호남선(용산역 경유)은 약 30분~45분 정도 이동시간이 줄어든다. 인천공항 내 출국 소요 시간도 최소 20분 이상 단축된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조감도.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조감도.



국토부 관계자는 "항공권 발권과 수하물 위탁 등 항공기 탑승수속 절차를 도심공항 터미널에서 미리 완료 한 후 서울역이나 용산역까지 가지 않고 광명역에서 바로 인천공항까지 이동할 수 있다"면서 "전용 패스트트랙(T1 : 2~5번 출국장 내 기존 승무원 이용통로, T2 : 2개 전용 트랙)을 통해 신속하게 출국 절차를 밟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심공항터미널 운영사인 코레일은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항 하루 전인 17일(오전 11시)에 개장식(국토부, 인천시, 경기도 등 관계기관 참석)을 열 계획이다. 실제 터미널 운영은 17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티웨이, 에어서울, 이스타, 진에어 7개 항공사의 체크인 카운터(미주노선은 제외)가 운영된다. 법무부 출입국사무소(출장소, 심사대 4개)도 운영된다.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중 미국 교통안전청과 보안 승인 관련 협의를 진행한 뒤 미주노선을 추가할 방침이다.

광명역과 인천공항을 50분(T1 기준)만에 오가는 리무진버스가 20~30분 간격으로 일 84회 운행할 계획이다. 요금은 1만5000원(KTX와 연계발권 시 3000원 할인)이다. 현장 매표(교통카드 사용가능)와 더불어 코레일 톡(앱서비스)을 통한 예매·발권이 가능하다.

안병호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앞으로는 KTX역이 있는 전국 주요 도시에서 3시간 이내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면서 “연간 1000만명이 넘는 지방의 해외여행객에게 가장 빠르고 편리한 공항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현종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인천공항은 제2터미널 개항(18일 예정)으로 충분한 시설 용량을 확보한 만큼, 광명도심공항터미널 운영에 따른 접근성 개선으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