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靑 국민청원 10만명 돌파…'가상통화' 들끓는 여론

최종수정 2018.01.12 15:58 기사입력 2018.01.12 15:39

靑 국민청원 관련 게시글 3700개에 달해
'공산국가', '무능한 관료' 등 격한 표현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정부가 가상통화 대책을 두고 갈팡질팡하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가상통화 규제 반대 청원 참여자가 10만명을 넘어섰다. 해당 글의 국민청원 마감까지 보름이 남아 있어 청와대가 답변을 내놓아야 하는 20만명이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12일 오후 3시30분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규제반대>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 있습니까?' 제목의 청원 참여자 수는 10만8385명에 달하고 있다. 전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거론하며 참여자가 크게 늘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전날 오후 4시 기준 '가상화폐'가 언급된 글이 849건이었으나, 하루 만에 3700여건으로 급증했다. 글의 내용을 보면 대부분이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등 강력한 규제에 반대하고 있다. 일부는 '공산국가', '무능한 관료' 등 격한 표현을 쓰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날 가상통화 거래 규제와 관련한 정책 방향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는 등 극도의 신중모드를 보이고 있다. 정부도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가상통화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차관회의를 열었으나, 별도 브리핑이나 보도자료는 배포하지 않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