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건축물 시각화로 신축 건축물 한눈에 파악

최종수정 2018.01.12 15:33 기사입력 2018.01.12 15:33

공사 현장에 대한 이해도 향상으로 갈등 및 분쟁 감소 효과 예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매일 다니던 곳 주변에서 공사장 표시와 함께 건축개요가 적힌 건축허가 표지판을 보고 ‘어떤 건물이 들어서는 걸까’하고 궁금해 한 경험이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보통의 건축허가 표지판에는 시공자나 건축규모, 관련 인허가 부서 정도만이 적혀 있어 건축물이 어떤 모습으로 지어지는지 알기 위해서는 공사 관계자나 인허가청에 직접 문의해야 했다.

하지만 마포구에서는 더 이상 이런 번거로움을 겪지 않아도 된다.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2018년1월1일부터 주변 환경과 신축 건축물을 시각화한 조감도 또는 입면도를 건축허가 표지판에 추가로 표시하는 ‘건축허가 표지판 개선사업’을 시행한다.


주민들이 건축 공사에 대해 쉽고 정확하게 이해함으로써 건물 간 간격이나 일조권 침해같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분쟁과 갈등을 완화하려는 취지다.
이에 따라 2018년1월1일 이후 건축허가를 얻어 착공신고를 하는 현장에는 기존 건축허가 표지판 외 조감도 또는 정면, 배면(등 쪽의 면), 좌·우측면 각 4면의 입면도가 추가로 표시된 건축허가 표지판이 설치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건축허가 표지판 개선사업을 통해 건축 공사에 대한 주민 이해도 향상으로 인접지 주민과 건축주 간 불필요한 갈등과 분쟁의 감소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건축행정은 주민의 일상에 큰 영향을 주는 부분이다. 언제나 구민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신뢰받는 건축행정을 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