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위안부 무시전략' 아베, 측근에 "국제사회서 웃음살 뿐…韓 내버려둘 것"

최종수정 2018.01.11 10:24 기사입력 2018.01.11 08:49

산케이 "아베,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 보류키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이 지난달 19일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 총리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일본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발표에 '무시전략'으로 일관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최근 측근에게 "별도의 입장 표명을 해도 국제사회에서 웃음을 살 뿐"이라며 "한국은 내버려두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1mm도 움직이지 않겠다"는 일본 정부의 공식입장과도 직결된다.

 

우익성향의 산케이신문은 11일 복수의 일본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내달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표면적으로는 오는 22일 소집되는 정기국회 일정때문이라고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일본에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추가 조치를 새롭게 요구함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엇갈리는 한일, 대북협력도 위험'이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로 "문 대통령의 투트랙 노선은 일본에 통하기 어렵다"며 "합의 파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합의를 지키겠다고 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NHK는 "한국 내에서도 혼란이 보인다"며 "일본 정부는 합의의 꾸준한 이행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별도의 논설위원 칼럼을 통해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내용에 대한 일본 주요 언론들의 반응을 비교했다. 특히 "(진보 성향의)아사히신문조차 한국정부를 비판하고 고개를 갸웃했다"며 "한국 외교당국도 문 대통령이 무엇을 하고 싶은지 파악되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한국에 10억엔 충당의 의미가 무엇인지, 합의 파기를 가리키는 것인지 문의했으나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며 "일본이 재검토하면 일관성 없는 국가로 보일 수 밖에 없으니, 역시 한국을 내버려둬야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아베 총리도 측근들에게 "한국은 내버려둬야한다. 이런 표명을 해도 국제사회에서 웃음을 살 뿐"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참석을 보류하는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잘못된 매듭은 풀어야한다"는 전일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담은 한일 합의를 재검토 하자는 것'으로 받아들인 셈이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에게 평창올림픽 참석을 바란다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대로라면 한일 교착상태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추가조치를 요구했다"며 "재협상, 파기 요구는 없었지만 간접적으로 일본의 행동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신년기자회견 직후 브리핑에서 "한국측이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우리나라로선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런 종류의 합의는 정권이 바뀌더라도 책임을 갖고 이행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당연한 원칙"이라고 반발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