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안위, '월성 3호기' 재가동 승인

최종수정 2018.01.11 07:19 기사입력 2018.01.11 07:19

댓글쓰기

원안위, '월성 3호기' 재가동 승인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10월18일 원자로건물 내 냉각재(중수) 누설로 인해 수동정지된 월성 3호기의 보수를 완료하고 10일 재가동을 승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원안위는 원자로 정지 직후 사건조사팀을 현장에 파견해 발전소 안전상태 및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보수 및 재발방지대책 등의 적절성을 점검·확인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작업자 피폭 및 삼중수소 배출량 등은 관리기준 미만이며, 발전소 주변의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함을 확인했다.

밀봉 기능을 수행하는 프리즈플러그 부속품이 부정확하게 결합된 상태에서, 운전 중 압력변화 등으로 서서히 밀봉력이 저하된 것으로 분석됐다.
월성 3호기에 설치된 전체 34개 프리즈플러그에 대해 삼중수소 농도 및 밀봉 상태 등을 점검한 결과 이상없음을 확인했다. 향후 모든 중수로형 원전(월성1∼4호기)에 설치된 프리즈플러그에 대해서도 정기검사 중에 확대 점검할 예정이다.

강정민 원안위 위원장은 "월성 3호기에서 냉각재 누설이 발생한 이후 방사선 영향 및 재발방지대책 등 지역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은 규제기관에서 먼저 지역주민들에게 상세하게 설명하는 등 소통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