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文대통령 신년사]노사정 대화복원 의지…다시 머리 맞대나

최종수정 2018.01.10 14:34 기사입력 2018.01.10 13:53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노사정 대화 복원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노동자의 삶의 질, 일자리 격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노동현안과 관련된 다양한 사회적 요구사안에 대해서도 반드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의 의지표현으로 그동안 중단됐던 노사정 대화 복원에 대한 가능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향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임금격차 해소, 노동시간 단축, 일자리 나누기 같은 근본적 일자리 개혁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이루기 위해서는 "모든 경제주체의 참여와 협력이 있어야 가능하다"며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에 역점을 두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노사를 가리지 않고,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정규직이든 비정규직이든 의지를 갖고 만나겠습니다"며 "노사정 대화를 복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과 더불어 최근 민주노총 지도부가 새롭게 구성되며 노사정 대화 복원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임명된 김명환 신임 민주노총 위원장은 사회적 대화기구 재편 논의를 비롯한 노사정 대화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당선 직후 "노사정 대화가 필요하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에 공감한다"며 "대통령과 면담을 청한다"고 밝혔다.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을 지지한 한국노총 역시 노사정대화 복귀에 적극적이다. 한국노총은 기존 노사정위원회에 기획재정부, 대한상공회의소, 민주노총이 참여하는 확대 회의를 제안하기도 했다.

다만 민주노총이 정부의 공식적인 노사정대화 기구인 노사정위원회에 복귀할 지는 미지수다. 민주노총은 정리해고제 등을 문제로 1999년 노사정위원회를 탈퇴한 뒤 현재까지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사정위 복귀보다는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거기에 참여하는 것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공약에서도 노사정위 복귀 대신 민주노총이 주도하고 대통령을 비롯해 경영, 정부, 국회 등이 참여하는 8인 회의체 구성 등을 내세웠다.

김 위원장은 당선 직후 열린 간담회에서 "20년 된 노사정위는 지금껏 아무런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가 당면한 양극화, 비정규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 재계, 노동자 대표가 한 자리에 모여 파트너로서 이야기하기 위한 노력들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