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벤처생태계 5개년 계획' 다음달 월례세미나로 시동

최종수정 2018.01.14 10:30 기사입력 2018.01.14 10:30

관련 부처 실국장·외부전문가 참여…규제 개선·입법 등 '난상토론'
국회선 4차산업혁명 특위와 협업…입법 공청회 등 예정

 

지난해 9월 혁신벤처단체협의회 출범 당시 모습.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주요 벤처협단체가 주도하고 있는 '혁신 벤처생태계 발전 5개년 계획'이 다음달부터 월례세미나로 첫 걸음을 내딛는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벤처기업협회 등 벤처협단체 13곳이 모인 '혁신벤처단체협의회(혁단협)'는 다음달 관계부처 실·국장, 외부 전문가, 기업인 등이 분야별 벤처 정책과제를 토론하는 월례세미나를 연다. 지난해 11월 발표한 12개 분야별 정책과제를 매달 하나씩 꺼내 공론화하고 국회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와 함께 입법도 속도를 낸다. 이정민 혁신벤처단체협의회 사무국장은 "국회 4차산업혁명특위와 협업해 이달말까지 세부 정책과제를 분류하고 소관부처에 전달한다"며 "행정부·입법부와 함께 벤처 혁신 정책을 폭넓게 공유하면서 5년계획의 첫 해를 보내겠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첫 세미나의 구체적인 시기와 주제는 관계부처와 조율 중에 있다.

 

혁단협은 지난해 9월 주요 벤처 협단체장들이 한 데 모여 결성됐다. 각기 성격이 다른 벤처 관련 단체장들이 모여 만든 첫 협의체다. 중소벤처기업부 승격 후 벤처 중심의 정책을 제안하고 성장의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같은해 11월 혁단협은 '벤처 혁신 생태계 5개년 계획'을 내놓았다. ▲법제도 체계 혁신 ▲민간중심 정부정책 혁신 ▲공공데이터 전면 개방 등 5대 인프라 혁신과 ▲규제 샌드박스·총량제 도입 ▲투자시장 고도화 ▲스케일업(성장성숙) 전략 등 12개분야, 160개 세부 정책과제를 내놓았다. 이중 규제 샌드박스 도입, 연대보증제 폐지 등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혁단협은 혁신벤처 생태계를 위한 법률개정, 제도도입, 사업편성, 세제지원 등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혁단협의 목표는 2022년까지 혁신 창업 생태계를 세계 2위 수준까지 끌어올리고 양질의 일자리 200만개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국회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와 협업해 입법과 법률 개정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4차산업혁명 특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식 의원(국민의당)과 맞손을 잡았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혁단협과 협업해 국회 입법 공청회 등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혁단협 사무국장은 "국회 4차산업혁명특위가 주요 의제로 혁단협이 제안한 정책을 채택하고 있다"며 "4차혁명 특위 활동이 마무리되는 올해 6월 전까지 입법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벤처기업협회의 안건준 회장은 5개년 계획의 원년인 올해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 산업 균형'을 화두로 제시했다. 안 회장은 혁단협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산업은 제조업·소프트웨어가 균형을 이뤄야 시너지가 커진다"며 "세계적으로 테슬라·샤오미·고프로·DJI 등 거대 벤처기업이 하드웨어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데 반해 한국 산업은 정부 지원과 산업 분포가 소프트웨어에 치중돼 있는 면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세계 5대 제조강국으로 꼽히는 한국은 강점인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결합해야 4차 산업혁명시대에 성공할 수 있다"며 "제조벤처를 위한 전용밸리 도입·제조벤처기업 전용 모태펀드 트랙을 신설하는 등의 정책을 강조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