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넥슨, '상담사 인권 보호' 정책 도입…2月 시행

최종수정 2018.01.03 20:28 기사입력 2018.01.03 20:28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게임업체 넥슨이 상담사 인권 보호를 위한 정책을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날부터 온라인 및 모바일게임 홈페이지 등에 공지한 뒤 다음 달 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날 넥슨에 따르면 상담사의 인권을 침해해 게임 운영을 방해하는 행위는 ▲상담사에 대한 욕설 ? 성희롱 ? 인격침해 ? 위협적 표현을 포함한 1:1 문의 ? 전화상담 ? 방문상담을 하는 행위 ▲게임과 무관한 욕설 ? 성희롱 ? 인격침해 ? 위협적 표현만을 기재해 1:1 문의 ? 전화상담 ? 방문상담을 하는 행위 ▲지속적인 욕설 ? 성희롱 ? 인격침해 ? 위협적 문의로 1:1 문의 ? 전화상담 ? 방문상담 업무를 방해하는 행위 등 크게 세 가지로 분류된다.

이외에 상담사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줄 수 있는 언행으로 1:1 문의 ? 전화상담 ? 방문상담 업무를 방해하는 행위 등도 포함된다.

넥슨은 이 같은 행위로 인해 상담사의 인권이 침해됐다고 판단될 경우 경고 및 상담중단으로 1차 조치를 하고, 나아가 3일 게임이용제한, 7일 게임이용제한 등 단계별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3차 제재 후에도 욕설, 성희롱, 인격침해, 위협적 표현 등이 반복될 경우 게임이용제한을 최대 30일까지 누적 적용한다.

특히 여러 계정을 악용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동일 IP나 기기정보에서 접속하는 복수의 계정에서 이 같은 행위가 반복될 경우 동일인으로 간주해 조치할 예정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