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檢, 다스 전직 회계직원 자택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8.01.03 18:10 기사입력 2018.01.03 18:10

중앙지검, 경주에 수사관 보내... 외교라인 동원, BBK 자금 140억원 다스 우선 송금 의혹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3일 전직 다스 회계관련 직원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3일 오후 옛 다스 직원 A 씨의 경북 경주시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A씨가 보관하고 있던 다스의 회계자료와 회사 관련 기록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A씨가 다스의 회계장부와 업무자료를 자택에 별도로 보관해왔다는 단서를 입수한 뒤 전격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에 대한 수사는 서울동부지검에서 진행하고 있는 비자금 관련 수사와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되고 있는 실소유주 의혹은 등 두 갈래로 진행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실소유주 수사 외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권을 남용, 외교부 공무원을 동원해 BBK 김경준씨가 횡령한 자금 가운데 140억원을 다스에 우선 넘겨주도록 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 장모 대표는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장 대표 등은 옵셔널캐피탈이 민사소송을 통해 BBK 측 김경준씨에게 횡령금액을 되돌려 받기 직전 이 전 대통령이 외교부를 통해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챙기도록 관련 절차를 지휘했다고 주장해 왔다.

장용진 기자 ohngbear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